정보 과부하를 극복하려면 선별적 집중이 필요합니다

우리는 현대 기술이 얼마나 ‘현대적’인지 쉽게 잊고 살아갑니다. 스마트폰 시대는 겨우 11년밖에 되지 않았고 월드 와이드 웹의 역사도 채 30년이 안 됩니다. 개인용 컴퓨터가 등장한 것은 1970년대 중반입니다. 불과 40년 만에 우리는 아주 먼 길을 걸어왔습니다. 컴퓨터는 몇 세대 전보다 훨씬 더 빨라지고 기능적으로 향상되었으며 디지털 저장 공간도 매우 방대해진 반면, 인간의 뇌는 그와 비슷한 속도로 진화하지 않습니다. 우리의 뇌는 수백만, 아니 수천 년 전처럼 이 세계에서의 생존을 위해 최적화되어

Continue reading…